추억스케치

길 본문

분류없음

chemica 2014.12.16 16:52

잃어버렸습니다.

무얼 어디다 잃었는지 몰라

두 손의 호주머니를 더듬어

길에 나갑니다.

   

돌과 돌과 돌이 끝없이 연달아

길은 돌담을 끼고 갑니다.

   

담은 쇠문을 굳게 담아

길 위에 긴 그림자를 드리우고

   

길은 아침에서 저녁으로

저녁에서 아침으로 통했습니다.

돌담을 더듬어 눈물짓다

쳐다보면 하늘은 부끄럽게 푸릅니다.

   

풀 한포기 없는 이 길을 걷는 것은

담 저쪽에 내가 남아 있는 까닭이고

   

내가 사는 것은 다만

잃은 것을 찾는 까닭입니다. (1941. 9. 31)

   

윤동주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