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가을날 본문

여행이야기

가을날

chemica 2014.11.10 17:01

IMG_3007

답답한 마음에 돌았던 호숫가

IMG_3019

이 사람들은 없어도 즐긴다.

IMG_3028

아주 오랜 작은 소도시

IMG_3043

 

IMG_3054

안개 걷힌 후, 맑은 하늘이 곱다

IMG_3077

평생에 한 번 갈만한 교회당

IMG_3080

조용한 외곽도로 .. 다니는 차도 없다

IMG_3099

맑은 하늘이 좋았던 날

IMG_3110

그렇게 호숫가에서 하루즈음 쉬고 싶다.

IMG_9601

IMG_3236

답답한 하늘은 이쁜 저녁노을을 보여주고 있음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