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가을 본문

분류없음

가을

chemica 2011.10.05 04:17

다시 집 비울 일정을 잡으며 .. 잠시 야생화마을에 갑니다.

P1830942

이제는 가을이 깊숙이 들어와 있음을 봅니다.

P1830944

코스모스가 가을을 제대로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P1830946

수확한 땅콩을 말리는 모습도 꾀나 오랫만 입니다. 맛있어 보이네요 .. ^^

P1830948

과꽃도 그렇게 시간 가는 줄 .. 말하는 것 같습니다.

P1830950

나즉한 야생화 입니다. 이름은 모름 입니다. 그래도 이 가을을 만들어가는 작은 주인공 입니다.

P1830952

화살나무도 고운 단풍을 만들어 가네요.

P1830964

메뚜기의 사랑을 엿봅니다.  ^^

P1830970

하늘을 향하는 이븐 노란 꽃을 담아봅니다.

올해 마지막으로 방문한 듯한 야생화마을 입니다.

다시 집을 비우고 .. 한 달  즈음 후에는 이미 겨울이 와 있을 것 같아요 ..

주어진 4주 동안 .. 즐거운 결과물을 만들어야겠습니다..

화이팅..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