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숙소 인근 본문

그런그런 이야기

숙소 인근

chemica 2016. 6. 6. 08:37

IMG_3331

늦은 저녁을 먹으러 가다

IMG_3336

잠시 꽃이 있는 길가에서

IMG_3339

이쁜 꽃들을 담다

IMG_3345

인연

IMG_3347

언제 다시 만날지 알 수 없지만

IMG_3350

아마도 이게 마지막  .. 이 꽃과 만나는 인연 이겠지만

IMG_3353

사진 속에서 기억될 인연들

IMG_3354

IMG_3357

IMG_3359

IMG_3369

IMG_3371

IMG_3373

IMG_3379

IMG_3381

일하면서 쓰는 모자 … 참도 낡았고, 정도 많이 들었다.

IMG_3382

저녁은 따스한 칼국수 하나

IMG_3398

일과 후 개울가에서 잠시 쉼

신발을 벋고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