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어느 아침, 관곡지 본문

그런그런 이야기

어느 아침, 관곡지

chemica 2016.07.24 15:09

IMG_3697

얼마 만인지

IMG_3702

잠시 관곡지

IMG_3714

IMG_3718

IMG_3722

IMG_3733

IMG_3737

오랫만에 이 여름을 다시 보다.

IMG_3742

IMG_3753

시원한 비를 기다리다.

IMG_3758

연꽃은 시드는 일이 없다.

IMG_3791

이쁘고 선명한 라인을 갖느다.

IMG_3803

그래서 누가 담아도, 카메라 기종에 관계 없이 이쁜 듯

IMG_3810

오지 않을 비를 기다리는 듯

IMG_3815

IMG_3822

IMG_3846

추한 모습을 남기지 않아서, 더욱 이쁜 모습 만으로 기억되는 듯

IMG_9815

모처럼의 연꽃이 곱다.

 

잠시 즐거운 아침 ..

비를 꿈꾸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