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일정에 없던 본문

그리움

일정에 없던

chemica 2013. 4. 6. 10:02

IMG_0427

장생포 바닷가에서 늦은 아침을 먹는 날 ..

작은 노란 꽃

부지런히 올라와서 몇 가지 일 정리 ..

애덜에게 시달리는 것도 힘들고 ..

IMG_1386

저녁인근 .. 막창집에서 친구들과 소주 한 잔 ..

그나마 즐거운 위로 ..

 

뉴스를 보는 것도 힘들고 ..

울산서 올라오는 길 .. 전투장비의 이동과 같이 하면서 .. 한 숨인지 하품인지 ..

트레일러로 옮기는 것을 보면서  얼마나 다급했을까 ..?

 

토요일 아침

모처럼 비오는 주말 ..

쉼 있는 주말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