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five hundred miles 본문

그리움

five hundred miles

chemica 2015. 7. 15. 08:06

IMG_1841

주어진 일정을 그렇게 소화 하고 .. 이제 귀가 ..

가까운 곳이 아니라 .. 하루 길 이다 ..

비행편 이동이 쉽도록 남경에서 하룻밤 ..

IMG_1843

일 끝나고 .. 기차간에서 먹는 맥주는 .. 나쁘지 않다 ..

IMG_1845

아련한 그리움만 가지는 집밥 .. 한 그릇 ..

곧 먹을 수 있을 게다.

IMG_1823

떠나온 상주의 느낌은 .. 별로 이다 ..

어쩌면 .. 긴 시간 함께한  .. 곳인데 .. 그렇게 나의 무덤이 되는 듯 하다.

IMG_1829

이제는 five hundred miles 도 .. 그리 멀지 않다.

넓은 중국이 점점 좁아지고 있다.

IMG_1764

Suzhou의 어떤 아침 ..

느낌 좋은 아침 ..

조금 덥지만 .. 기분 상쾌한 .. 그런 느낌 ..

 

늘 그런 느낌 이지만 ..

이제 더 나오고 싶지 않다.

방법을 찾아 보고 싶다 ..

 

오늘 아침도 더움 예상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