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귀가 본문

여행이야기

귀가

chemica 2011.09.10 05:08

설레이는 길 입니다.

이른 새벽아침 .. 비 내리던 화이안을 출발합니다.

몇 일전 식사 준비 하면서 ..

비싸지 않고 맛있었던 넘 .. ^^

숙소에서 내려 보던 현지 시설 ..

자세히 보면 금회 공급분 .. 설비도 조금 보이지요 ..^^

한 삼주 집을 비운 사이 .. 아이들도 많이 컷습니다 .. 아내도 더 이뻐 지구요 .. ^^

몇 일 .. 쉼을 만들고 .. 다시 일정을 준비해야 겠습니다 ..

올 추석은 즐거움 입니다.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