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어느 밤 본문

여행이야기

어느 밤

chemica 2014.04.29 12:35

IMG_3505

훠궈에 량주 하나 먹어 놓으니 .. 알딸딸 한 것이 좋네.

잠을 청해야 하는데 .. 이런 저런 일 생각에 .. 한숨만 깊어지고 ..

아이들과 같이 집에서 .. 편안한 쉼을 보내고 싶은데 ..

그나마 .. 쉽지 않고 ..

 

쓸쓸한 중경의 밤이 그렇게 흐르고 있다 ..

 

아..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