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잠시 연운항 본문

그런그런 이야기

잠시 연운항

chemica 2011.09.22 09:50

 

P1830045

몇 개 sample 송부를 위해 이틀 전 잠시 연운항에 다녀옵니다.

일하는 곳에서 두시간 거리 이네요. 여기는 잔구성 산도 보입니다. 오히려 산이 반가움 입니다.

P1830034

아이들 하교 시간 인가 봅니다 .. 많지요 ..?

P1830027

중국은 어디 가나 공사중 입니다. 저러다 몇 년 지나면 .. 부동산 폭락 올겁니다 ..

P1830025

롯데마트가 있어요 ..

일하는 곳에도 있는 것 같은데 .. 중국 시장은 당분간 우리의 소비 시장입니다.

P1820999

즐거운 귀가 인가 봅니다..

연운항 .. 바닷가 동네 인데 .. 바다는 못 보고 .. 멀리 하버크레인만 보았습니다.

남은 일정도 지혜롭게 마무리 하고 싶네요 ..

 

화이팅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