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Changzhou, CHN 본문

여행이야기

Changzhou, CHN

chemica 2010.02.04 01:51

이 사이트를 두번째 오는가 봅니다. 2년전 엔가 시운전 하러, 이번에 점검 및 수리 일정으로 … 이제는 조금 잔뼈가 굵어져서, 필요한 자재 공구와 옷가지 챙기는데 .. 선수가 되 갑니다.

현장에서 대응하는 것도 조금은 익숙하고… 그리고 약간의 여유도 만들 수 있습니다. 오후 즈음에 굵은 일정 다 마무리 하고, 귀가길에는 나를 위한 술 한병 과 물, 사과 세 개를 사옵니다. ^^

  P1520053

남방이라고 식생도 조금은 다릅니다. 겨울이라 그런지 해는 뜨지 않습니다. 날씨는 항상 우울 ^^

P1520036

숙소 인근에 작은 수로를 갖은 공원도 있습니다.

P1510912

인근 사철나무도 제법… 봄을 기다립니다.

P1510852

토요일 아침 .. 어느 결혼식장으로 배송되는 화초 같습니다. 집에서 내가 키우는 것보다 훨씬 이쁘네요.

내일 하루 가득히 일하면 .. 모래 저녁 다시 집에 가는 비행편에 오를 수 있습니다. 늘 기다려지는 귀가 길 입니다.

아이들은 잘 지내는지, 아이 엄마는 즐겁게 사는지 .. 우리 식물은 햇살을 받고 있는지 .. 햄스터들은 권투 그만하고 재미있게 노는지 ..

그런 생각들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