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국물 본문

카테고리 없음

국물

chemica 2011. 6. 23. 23:04

그 따스한 국물이 .. 그립네요 ...
씁쓸한 깡소주 먹으려니 ..
..
이레 저레  .. 소주가 .. 가까이 잇습니다 ..
.. 조금 더 멀리 .. 자유하고 싶습니다 ..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