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스케치

비 본문

그리움

chemica 2012.11.12 09:08

IMG_9310

밤 새 폭풍이 몰아친다.

그렇게 해서 가을 끝, 겨울의 시작인가 싶다.

어느 겨울 보다 춥다고 보도되어 지는 공포 ..

어느 때 보다 부담스러운 일정.

점점 조여져 오는 몸뚱이..

 

이런 것들이 그렇게 지난 밤을 그렇게 힘들게 만들었나 보다.

 

늘 해오던 일인데, 잘 할거야. ..

년말 즈음엔 .. 그렇게 따스한 시간을 만들고 싶다.

새 봄이 되면, 여건이 좋은 곳에서 삶을 영위 할 수 있겠지.

..

오늘 아침은 바람이 자다.

그렇게 겨울이 다가온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